내 원전·변전소, 북 EMP 대비 전무..안전 우려 > 영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영화

내 원전·변전소, 북 EMP 대비 전무..안전 우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17-10-07 12:26 조회117회 댓글0건

본문

북한이 최근 전자기파(EMP) 공격 등 새로운 형태의 위협을 가하고 있지만, 국가주요방호시설인 원자력 발전소와 변전소는 이에 대한 대비가 전무한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이 한국전력공사 및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운용 중인 전국의 원전과 전력설비에 EMP 공격을 방호할 수 있는 시설이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원전은 국가주요 방호시설 중 최고등급인 '가'급으로, 변전소는 '나'급으로 분류돼 관리되고 있다.
EMP 공격은 목표 시설의 전자통신장비 등 주요통제·지휘체계를 마비시키거나 무력화시킬 수 있다.
손금주 의원은 "국가주요방호시설에 대한 방호는 최대한의 피해를 가정해서 이뤄져야 하지만 전자기파 공격에 대한 방호대책이 전무한 것은 국민을 불안하게 한다"며 "심지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연구용역의 기준이 최대 100kt 위력의 핵폭탄을 기준으로 돼있어 방호시설이 있어오 최대 250kt까지로 추정되는 북한의 핵폭탄 위력을 막기에 역부족"이라고 비판했으며 또 전국 주요 변전소가 공격받을 경우 전기공급이 차단돼 '블랙아웃' 상태가 될 수 있다.
북한은 6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달 9일께 "우리의 수소탄은 전략적 목적에 따라 고공 폭발시켜 초강력 EMP 공격까지 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어 실제 북한이 EMP 공격을 감행할 경우 국가주요방호시설이 속수무책으로 뚫릴 수 있다는 지적이다.
원전의 경우 EMP 공격을 받아 제어 불능 상태가 되면 원자로 냉각 등 제어시스템에 의해 이뤄져야 하는 안전정지가 불가능해진다. 이로써 핵분열이 계속 일어나거나 원자로 폭발, 방사능이 누출될 우려가 있으며 이와 관련 한전과 한수원은 자체 연구용역을 실시 중이지만 연구용역이 끝나는 기간이 내년 이후인터라 실제 EMP 방호시설 등을 설치할 수 있는 시기는 최소 2년 이상 소요될 전망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2
어제
27
최대
167
전체
4,838
그누보드5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